다시 드립하기 시작했습니다. :: 2009/07/10 15: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에 풍부하게 부풀어 오른 신선한 커피를 보니까, 마음이 다 흐뭇하군요.

이번 주는 브라질. 아주 약간 신맛이 있지만, 뒤로 고소한 여운이 남는 것이 좋더군요. 한동안은 강배전이 아닌 중배전쪽으로 마셔보고 싶은데, 받아 먹는 처지라 마음대로 될런지는 모르겠네요. ^_^)a

2009/07/10 15:01 2009/07/10 15:01
이 글의 관련글
Trackback Address :: http://www.sylphion.net/trackback/876
< PREV |  1  |  ...  225  |  226  |  227  |  228  |  229  |  230  |  231  |  232  |  233  |  ...  793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