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해철의 해명 중에 집고 넘어가야 할 부분.. :: 2009/03/01 20:32

넵. 저도 물었습니다. 파닥파닥~

만약 무슨 일인지 모르시면, 네이뇬 가셔서 '신해철'이라고만 치시면 대충 파악이 되실 겁니다.

길고 길었던 해명 글을 읽고 나서, "아마도 이 글은 밟히겠구나.." 했는데, 역시나 대충의 분위기는 그런 것 같더군요. 뭐.. 각자가 내리는 판단이고 느끼는 감정이니까 전부 존중받아야 합니다만, 분위기에 휩쓸려 놓치는 것이 있는 것 같아서 좀 적어보고 싶네요. 대략 세가지입니다.

첫째는 자신을 멋대로 재단하고 그걸 가지고 자신을 비판하는 것에 대한 반박입니다. 이번 해명글은 아마도 이 이야기를 하기 위해서 썼다고 생각합니다. 그리도 이 부분에 대해선 저도 동의하는 바입니다. 모두에게 주는 시사점도 이 부분이 가장 크다고 생각하구요. 아쉽게도 지금은 다들 분위기에 휩쓸려서 이 말을 먹히지가 않는 상황인 것 같네요.

그리고 둘째는 신해철씨의 교육관은 엘리트교육이라는 겁니다. 사실 이거 굉장히 무서운 단어라 쉽게 입밖으로 내지 못하는 단어인데, 앞서 말했듯이 분위기에 다들 휩쓸려 이 단어를 그냥 지나쳐 버리는 것 같더군요. 간단히 말해서 모든 사람에게 동등한 교육기회가 주어질 필요가 없다는 겁니다. 무.. 무섭죠? 사실 지금의 논란은 이거 한마디로 그냥 the end인데 계속 논란이 되는 상황이 안타깝네요.

마지막으로 공교육의 역활을 사회 적응 및 교양 교육으로 한계짓고 있습니다. 이는 둘째 내용과 연관되는 내용입니다. 엘리트 교육을 주장하니까, 일반적인 공교육의 역할은 당연히 축소되겠죠. 뭐, 신해철씨가 든 예를 좀 과장하면 이런 상황이지 않을까 싶네요. 전체 중학교 졸업생의 30%는 공고, 30%는 상고, 20%는 기타 전문 기술 고등학교에 가서 기술을 배운 후 사회진출(취직)을 하고 단 20%의 학생만이 인문계 고등학교(라고 칭하고 지금의 외고 내지 과고 혹은 민족사 고등학교 같은 곳)를 가서 대학에 진학하는 상황.

음... 신해철씨가 가진 교육관에 동의하느냐 그렇지 않느냐는 현시점에서 논의할 것이 아니고, 논란의 대상인 광고를 찍었다는 점만을 봤을 때는 솔직히 뭐라 할 말이 없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현재의 공교육의 상황은 신해철씨의 저 관점에서 보면 당연히 비판받을 만 할 테구요. 단순히 비판하는 모습만 보고 우리가 설레발을 친 격이 아닐까 싶네요.

p.s. 저런 무서운 말을 대놓고 질러대는 걸 보면 역시 마왕...... 흠좀무

2009/03/01 20:32 2009/03/01 20:32
이 글의 관련글
Trackback Address :: http://www.sylphion.net/trackback/799
< PREV |  1  |  ...  251  |  252  |  253  |  254  |  255  |  256  |  257  |  258  |  259  |  ...  793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