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황 :: 2008/01/20 23:59

한동안 귀찮아서 포스팅을 못하고 있습니다.
덕분에 포스팅 꺼리는 Queue에 엄청 쌓여 있군요 --a

최근, 대학로에 있는 하이퍼텍 X다에 쌓여있는 마일리지를 소진하기 위해서 시간나는 대로 영화를 보러 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본 작품이 대략 7-8편인데... 이거만 포스팅하려고 해도 막막하네요.

아마도 날잡아서 4-5개씩 포스팅하는 현상이 또 되풀이 될듯.. ㅠㅠ

2008/01/20 23:59 2008/01/20 23:59
이 글의 관련글
Trackback Address :: http://www.sylphion.net/trackback/589
< PREV |  1  |  ...  356  |  357  |  358  |  359  |  360  |  361  |  362  |  363  |  364  |  ...  793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