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버 23 (The Number 23, 2007) ★★★ :: 2007/09/04 22:02



  1. 아무런 기대없이 짐 캐리 이름 하나만 보고 고른 영화치고는 나름대로 선방한 영화..
  2. 짐 캐리의 또 다른 면모를 볼 수 있어 좋았던 영화, 하드 보일드한 짐 캐리의 모습도 나름 괜찮더라. 물론 코미디 배우 짐캐리의 선입견을 가지고 보면 좀 우스워 보일 수도 있겠지만...
  3. 23이라는 수에 그렇게 강박관념을 보이는 점이 이해가 안가지만, 영화의 배경이라고 넘어가 줄 수 있었다.
  4. 영화의 반전은 나름대로 신선했다.
  5. 하지만 너무나 모범생적인 결과가 좀 식상했다.
  6. 전체적으로 사건들의 인과관계 설정이 조금 부족했었던 듯.. 그래서 영화의 몰입도내지 집중도가 떨어질 수 밖에 없었다.
  7. 짐캐리의 회상씬에서 나온 카메라 워크와 CG는 아주 인상적이었음. 이 장면 하나만으로도 이 영화는 건졌다.
이상.

2007/09/04 22:02 2007/09/04 22:02
이 글의 관련글
Trackback Address :: http://www.sylphion.net/trackback/393
< PREV |  1  |  ...  448  |  449  |  450  |  451  |  452  |  453  |  454  |  455  |  456  |  ...  793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