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사는 이치 :: 2013/02/28 14:25

성년이 되고 나서 자신만의 세상 보는 눈이 점점 만들어져 가면 갈 수록 조금씩 느껴왔던 것이,
'다른 사람들처럼 사는 것이 쉽지 않구나'

다들 평범하게 아무 것도 아닌 것처럼 살면서도 마치 백조가 헤엄치듯이 물밑에서는 치열하게 고민하고 선택하고 있었다.
나는 매사의 기본이 그 까짓 것 대충대충인데다가 사회에서 오랫동안 떨어져 살아오다 보니 요새 새삼 다시 느끼게 된다.

세상사는 이치라는 것이 다 그렇듯 평범하게 사는 것 조차 쉽지 않구나

2013/02/28 14:25 2013/02/28 14:25
이 글의 관련글
    이글의 태그와 관련된 글이 없습니다.
Trackback Address :: http://www.sylphion.net/trackback/1212
<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  247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