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나이트 라이즈 (The dark knight rise, 2012) ★★☆☆☆ :: 2012/07/20 05:02


역시 조커가 없는 배트맨은 뭔가 허전할 수 밖에 없구나. 놀란 감독은 무슨 배짱으로 2시간 40분이나 끌 생각을 한 걸까. 다르게 표현하자면 Page limit 10장인 학회에 14장짜리 논문이 제출됐는데 contribution은 딱 8장짜리인 논문을 읽은 거 같다. 근데 저자가 완전 거장이라 아무도 그걸 까질 못하고 어떻게 하면 칭찬을 해야 되나 고민하는 분위기?

건질만한 건 최고의 연기를 보여준 알프레드 할아버지와 음악뿐이었다.


2012/07/20 05:02 2012/07/20 05:02
이 글의 관련글
Trackback Address :: http://www.sylphion.net/trackback/1184
< PREV |  1  |  ...  40  |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  793  |  NEXT >